근황

2010.11.01 18:59 Tags » , , , ,

1. 서머타임이 끝났다. 어젠 몰랐는데 갑자기 해가 빨리 진다. 다섯시 쯤 되니 이미 깜깜하네. 이게 원래는 6시였어야 하는건데, 5시가 된거지. 그렇다면 한 시간 꽁으로 얻었다는 건데.. 그 한 시간 뭐에다 썼지. 아무래도 자다가 홀랑 날린 기분. 

2. 할로윈도 끝났다. 멀리서 온 친구 만나러 시내에 나갔다가 (생전 가지도 않는) 간만에 보도에서 인파에 밀려 앞으로도 뒤로도 갈 수 없는 지경에 처했다. 안그래도 먹고 마실 핑계가 모자라 안달인 이 동네 사람들, 핑계삼아 별별 몰골으로 잘도 퍼마시고 놀더라. 나는 그냥 얌전하게 제법 요리가 그럴싸한 일식집(맛있었다!)에서 거금을 주고 밥만 먹고 돌아왔다. 아, 그리고 약속에 2시간이나 늦은 일행들을 위해 차이나타운까지 가서 식당에 앉아 남들 밥먹는 것도 구경했지 참. 태국 사람들한테 대인기라는 Four seasons였는데(심지어 몇 배씩 주고 거기서 요리된 북경오리를 수입해서 태국에 판다는) 우우. 영 별로던데 대체 왜.   

3. 피크 디스트릭트 사진 한 장 추가. 실은 이번 주말에 웨일즈에 간다는데(이번엔 진짜 웨일즈 스노도니아) 가고 싶은 마음이 솔솔.. 휘몰아치는 비바람과 함께 하는 힐 워킹의 마력에서 아직 헤어나오지 못한 듯.  


'일상사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기 없는 주간  (3) 2010.11.14
오늘 시위  (0) 2010.11.10
근황  (0) 2010.11.01
서울의 이미지  (0) 2010.09.25
귀가  (0) 2010.09.13
산책  (0) 2010.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