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을 말하는 사람이 없다면

2010.11.06 09:17 Tags » , , , , , , ,

"요즘 받은 이메일은 모두, 미안, 많이 바빴어 하고 시작하는데, 우리가 정말 그렇게 바쁜 건지, 그리고 어떻게 그렇게 서로 할 말이 없는지 모르겠다." 

- 기적을 말하는 사람이 없다면 If nobody speaks of remarkable things, 존 맥그리거 


오랜만에 집어든 소설책. 참으로 오랜만이라 서술형태며 글의 양식조차 어색하게 느껴지는. 생각해보면 나는 요즘 참 많이 읽는데, 읽기 능력 자체는 성큼성큼 퇴보중이지 싶다. 맙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