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녀 (2007) - 여름특집 공포영화 시리즈 01

2009. 6. 26. 20:08 Tags » , , , , , , , ,
궁녀
감독 김미정 (2007 / 한국)
출연 박진희, 윤세아, 서영희, 임정은
상세보기


달리 특별할 게 없는 영화다. 별 재미가 없다는 거 빼고. 뭐 더 할말이 있나 곰곰 생각도 해보고 하얗게 텅 빈 글쓰기 창을 한참 노려보기도 해봤지만 별 게 없다. 그렇다면야 <궁녀>가 왜 재미 없는지에 대해서라도 써야지.


이 아래로는 줄줄이 스포일러


일단, 영화가 밑밥으로 깔고 시작하는 미스터리의 범인은 귀신이다. 사람들이 줄줄이 죽어나가는데 그 뒤엔 킹왕짱 쎈 귀신이 있고, 그 귀신이 만사 자기가 원하는 대로 일을 만들어나가는 데 장애가 되는 게 하나도 없다. 왜? 킹왕짱 쎈 귀신이잖아. 가마 안에 탄 의녀가 돌처럼 굳어 죽는 것도, 쥐불이글려 때 처형될 궁녀를 아무도 모르게 바꿔치기 하는 것도, 대비마마 방에 숨어 들어가 그를 죽이는 것도 뭐 하나 거칠 게 없다. 그냥 생각대로 하면 되고~

그런데 이 부분이 먹혀 들어가려면 관객들이 귀신이 야기하는 공포 분위기, 쉽게 말해 원혼의 카리스마에 충분히 장악당한 상황이어야 한다는 점이 전제로 깔린다는 것이 <궁녀>의 최고 문제다. 안타깝게도 이건 뭐, 무섭지가 않다. 시도 때도 없이 화면 주변이 먹물처럼 퍼져나가는 어둠에 잠식되고 막판엔 도대체 어느 영화에서도 빠지는 법이 없는 국산 공포영화의 필살기, 머리카락으로 둘둘 휘어감기 신까지 등장하는데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영화의 서스펜스와 이 혼령의 원한과 목적의 엇박자가 너무 심한 탓에 그 모든 신들이 맹맹하다. 도대체 이 엇박자는 어디서 시작되었을까. 

가장 큰 원인은 <궁녀>에서 관객들이 느낄 수 있는 대부분의 공포가 궁 안에서 숨죽여 지내는 궁녀들의 조용하고 음울한 광기에서 오는데, 이게 앞서 말한 귀신의 활약과 그에 얽힌 미스터리와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어린 시절 입궁하면서 왕과 혼인한 것과 마찬가지인 처지라 연애질도 맘대로 못하고, 뭘 들어도 함부로 말해선 안되고 알아도 몰라야 하는 처지에 위 아래로 고만고만한 처녀애들에 할멈들까지 첩첩이 쌓여있는 수렁에서 빠져나갈 구멍이라곤 상감마마 밖에 없는, 하고 많은 궁녀들이 제각각의 환상에 눌려 조금씩 미쳐가는 것을 바라보는 데서 오는 공포. 이것이 <궁녀>에서 가장 호소력 있게 관객의 몰입을 이끌어낼 수 있는 부분이었는데 <궁녀>의 연출진은 이 부분을 제대로 본 줄거리에 맞춰 가져가질 못했다.

좀 더 자세히 이야기해볼까. 벙어리 궁녀 옥진(임정은)이 훔쳐낸 금사(이걸 안뺏기려고 바늘로 손톱까지 들어내는데도 버텼다)로 방해가 되는 손톱까지 빼가며 허벅지에 잃어버린 연애편지에 적혀있던 싯구를 수놓는 장면. 이 장면은 <궁녀>에서 관객들을 완전히 사로잡은 몇 안되는 장면 중 하나로 손꼽힐 수 있을 것이다. 꼭 화면에 피가 가득하고 잔혹해서 그런 게 아니라, 얘가 절절하게 맛이 갔구나 하는 점이 굉장히 설득력있게 표현되었기 때문이다. 벙어리라고 따돌림 당하는 데다 뭐 하나 변변한 게 없는 애가 내의원 하나가 걸어오는 수작에 인생을 걸고 미쳐가는 걸 보는 게 어떻게 공포스럽지 않을 수 있을까. 혹은, 중전과 임금의 잠자리를 훔쳐보며 욕망에 몸부리치리던 욕심많은 정렬(전혜진)이 골방에 갇혀 억압된 욕망과 부질없는 환상 사이에서 서서히 정신줄을 놓는 장면을 보자. 정렬의 광기는 쥐불이글려의 클라이막스와 맞물리며 관객의 연민과 공포를 자극한다. 

그러나 그게 다다. 영화화의 스토리 중 절정이라고 할 수 있는 쥐불이글려 장면에서 수많은 궁녀 중 한 명인 양 섞여 있는, 알 수 없는 얼굴을 (희빈(윤세아)처럼 보이기도 하고 월령(서영희)처럼 보이기도 하는) 카메라가 반복적으로 훑고 지나가도, 주인공 천령(박진희)이 숲속에서 감찰상궁(김성령) 일당에게 쫓기다 머리를 풀어헤친 희빈(월령 귀신이 씌운)을 만나도, 이미 흐름을 놓친 서스펜스는 도저히 다시 살아나질 않는다. 덧붙이자면 서둘러 숲속으로 이동하느라 쥐불이글려 장면에서 얼굴을 가린 채 익명의 가면을 쓰고 모인 궁녀들의 집단 광기를 살려내지 못한 점도 참 아쉽다. 정말 괜찮은 장면을 만들어낼 수도 있었을 것 같은데.

영화의 막바지에 스승님의 조언을 두번씩이나 무시해가면서 꿋꿋이 사건을 파헤치던 천령이 느닷없이 전향하는 것도 스토리가 덜컹대며 굴러가게 만드는 돌부리 중 하나다. 영화가 시작하면서부터 보여주는 천령의 과거와 희빈-월령의 미스터리가 어떤 접점을 가져야 하는데, 중간 중간 끼워넣은 천령의 과거와 천령의 마지막 선택이 전혀 일관성도 없고 논리적으로 설명되지도 않기 때문이다. 천령 이야기가 나온 김에, <궁녀>가 클라이막스에서 노출되는 미스터리의 비밀과 함께 서서히 고조되는 형태의 구조를 가진 영화라고 봤을 때 이야기의 진행과 함께 조금씩 영화의 광기에 젖어 들어갔어야 할 천령의 캐릭터가 별 변화 없이 처음부터 이야기의 절정까지 이어졌다는 점에서 천령 역을 맡은 배우 박진희의 연기가 매우 아쉽다. 그 부분이 잘 표현되기만 했어도 결말 부분의 넋 빠진 모습이 힘을 얻고, 스토리의 부족한 개연성을 가려주는 역할을 할 수 있었을텐데 말이지.

하여간 가능성이 많은 소재였는데 영화의 연출진이 선택한 방향이 많이 아쉬웠던 영화로 기억하게 될 듯 하다. 이렇게 치고 빠지는 미스터리 영화로 갈 거 였다면 지금의 러닝타임(112분)을 좀 더 줄였어도 좋았을 것 같고. 그나저나 <궁녀>를 필두로 올 여름엔 공포영화를 살짝 볼까 하는 계획이 있는데 괜찮은 거 있으면 추천 좀 해주세요. 오래된 영화도 괜찮습니다(구할 방법만 있다면). 

 

  1. 2009.07.01 10: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