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그 미 투 헬, Drag Me To Hell (2009)

2009. 9. 19. 16:54 Tags » , , ,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웬만하면 다 호평이길래 기대가 컸다. 영화를 실제로 본 후엔 뭘 보건, 뭘 읽건 기대는 금물인데 내가 대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생각했다. 사실, 그 '기대'만 야금야금 쌓아놓지 않았더라면 꽤 즐겁게 봤을지도 모르는데.

다른 사람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내 경우엔 발로 차고 주먹으로 때리고 칼로 찌르는 것보다 이로 물어 뜯는 걸 보는 게 정말 무섭다. 이게 단순히 좀비 영화같은 데서 연결되는 '식인'과 관련된 심상 때문일 거라고 생각해본 적도 있긴 하지만, 실은 이로 물어 뜯는 거 말고 이를 뽑는 걸 보는 것도 무섭긴 매한가지라(설마 치과 때문에?) 예전에 쏘우 몇 편이던가의 티저 포스터에서 어금니와 관련된 이미지를 보며 제작자가 누군지 몰라도 이 사람 핵심을 좀 안다고 감탄했던 기억이 난다. 뭔가 말이 길어지는데.. 아무튼.

이와 관련된 공포에 감정이입을 강하게 하는 내 경우와 같이 사람들마다 특별히 취약한 특정 "공포 이미지"를 갖고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영리하게 이용한 영화가 <드래그 미 투 헬>이다. 그러니까, 공포영화의 클리쉐라고 할 수 있을 어떤 특정 이미지나 장치들을 그대로 갖다 쓰면서도 최대한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연출하고, 그렇게 이거 저거 다 넣어놓고 보면 어떤 관객이든 뭐 하나에는 놀라거나 공포를 느낄 거라고 계산하고 만든 영화가 아닐까 싶다는 것. 그렇게 이런 소재 저런 소재(이, 손톱, 아무도 없는 지하 주차장, 피, 지옥불, 저주, 집시, 무덤, 귀신, 악몽, 악령, 환영, 벌레, 환청, 강박증, 비만, 열등감, 꼴 뵈기 싫은 직장동료, 남녀차별, 폭력, 거짓말, 기타 등등) 다 끌어다 써도 절대 난잡하거나 산만하지 않게 만들었다는 점이 <드래그 미 투 헬>의 부인할 수 없는 장점 중 하나고, 워낙 얼개가 단순한 스토리에 괜찮은 캐릭터 하나를 집어넣어서 속도감 있게 이야기를 진행시키는 것만으로도 그게 가능했다는 것도 (수많은 엉터리 호러 영화들과 비교해 볼 때) 매우 놀랍다.

그러나, 섣부른 기대는 금물. 수많은 연출 상의 장점에도 불구하고(폄하할 생각은 전혀 없다) 결국은 "단순한 스토리""괜찮은 캐릭터" 하나가 있는 공포 영화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어느 쪽에 방점을 찍고 보느냐에 따라 감상평의 무게가 많이 달라질 수 있는 타입이니까.








  1. BlogIcon 흰자노른자 2009.09.19 23: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러 호평글을 보신후에 영화를 관람하셨나 보죠?
    저는 이영화의 포스터하나만 보고 단번에 예매했습니다. 그리고 거기에 독특한 제목도.

    나머지는 저도 동감하는 부분이구요, 덧붙이자면 제경우엔 이 영화를 큰소리로 껄껄웃으면서 봤습니다. 저혼자 그랬다면 매너가 아니겠지만, 같이 본 영화관내 사람들도 같이 웃었구요.
    개인적으로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편인데, 잊혀지지않을 공포코믹영화로 남아있네요.

    • BlogIcon Munity 2009.09.20 03: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아요. 이 영화, 웃기다는 얘길 하는 걸 깜빡했네요. 긴박감 넘치는 주차장 신에서도 bitch~ 내지르는 의기양양한 주인공 얼굴 보니 웃기더라고요.

      사소한 신에서도 큰 줄거리 흐름에서도 가벼운 소품 느낌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여요. 잘 만들었지요.

  2. 2009.09.20 23: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Munity 2009.09.21 02: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임플란트 ㄷㄷㄷㄷㄷㄷ
      난 잠이 부족할 때 신경이 팽팽하게 당겨지는 느낌을 종종 받는데, 그럴 때 주변환경에 예민해지곤 해. 그러니까 평소엔 둔해서 별 생각 없다는 뜻일지도?

  3. BlogIcon 낙오자 2009.09.21 00: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대출신청을 거절당한 노파의 저주라...
    저도 원한을 품고있는 은행직원들 좀 있는데.

    공포영화에서 공포를 느끼는 일이 거의 없는데, 물어뜯는 것은 무서울 수도 있겠습니다.
    구체적인 상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겠네요.

    • BlogIcon Munity 2009.09.21 02: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건.. 물려보신 적 있다는 얘기군요.
      "대출신청을 거절당한 노파의 저주"에서 감이 오시겠지만 설정부터가 허허실실, 무섭진 않아도 웃기긴 하실 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