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13 귀가
  2. 2010.01.14 빨래 (4)

귀가

2010. 9. 13. 21:09 Tags » 내일은고쳐주겠지엘리베이터, 된장찌개, 살림살이, 요리

6시까지 도서관에서 자리를 지키다 더 늦으면 집에 가기 싫겠다는 생각이 들어 꾸물쩍 일어나 길을 나섰더니 금새 촉촉하게 한 두 방울 비가 휘감긴다. 그래 어째 한동안 쨍쨍하다 했지, 비가 올 때가 되었지. 지난 주에 끓인 고등어찌개를 다 해치운 참이라 저녁을 뭘 먹을까 곰곰 생각하면서 어깨가 무너질 것 같은 가방을 추스리고 타박타박 걸어 기숙사까지 왔는데 이걸 어째, 엘리베이터가 고장일세. 어쩌긴 뭘 어째 걸어 올라가야지. 

플랏에 들어서니 돼지고기 굽는 냄새가 한창이다. 뭔가 싶어 고개를 쓱 넣어 물어보니 간장에 졸인 달짝지근한 포크립을 만드는 중이라는 옆방 중국 아가씨. 간장 향기를 맡으니 웬지 의욕이 생겨서 냄비에 물 붓고, 다시마 한 두장 넣고 말린 표고버섯도 넣고 불을 올린 후 방에 들어섰다. 그다지도 무거웠던 가방을 내려놓으러. 손만 씻고 금방 돌아가서 호박, 두부, 양송이를 종종 썰어 물에 빠뜨리고 된장에 고추장을 살짝 섞어 풀풀 끓인 막된장찌개 완성. 막판에 양파도 안넣었구나 싶었는데 뭐 어때, 들척해지지 않고 좋지. 아무래도 여럿이 쓰는 주방이니 냄새가 신경쓰일 수 밖에 없는데, 간장에 졸이는 돼지고기 냄새가 된장 냄새를 압도해준 덕에 별 신경도 쓰지 않고 한 끼 해치웠다. 

아아, 그리하여 요리는 점점 쉬워지건만 공부는 점점 어려워지기만 한다는, 어느 월요일 저녁. 

 

 

'일상사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황  (0) 2010.11.01
서울의 이미지  (0) 2010.09.25
귀가  (0) 2010.09.13
산책  (0) 2010.09.06
변화  (1) 2010.09.01
이사  (0) 2010.08.22

빨래

2010. 1. 14. 14:33 Tags » 사진, 살림살이, 쓰잘데기 없는 오후의 잡담



사실 이 고민은 지난번에 여기 있을 때도 열심히 했던 것 같은데 거긴 그나마 비가 덜 오는 곳이었다는 사실을 깨닫는 중이다. 빨래는 대체 언제 해야 하는 거야? 보통은, 그러니까 살면서 배우는 일반 상식으로는 빨래는 햇살이 따사롭고 습기가 없는 마른 날 하는 거잖아. 대체 이 눈은, 이 비는 언제 그치는 거야. 난 대체 언제쯤 빨래를 하는 거지? 이런 식으로라면 더 이상 입을 수 있는 속옷이 없거나 쓸 수 있는 수건이 없는 날 하는 수 없이 빨래를 하게 될 지도 몰라. 아, 그건 웬지 게을러보여서 싫은데..




'일상사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촛불  (3) 2010.01.31
또 빨래  (0) 2010.01.30
빨래  (4) 2010.01.14
집으로 돌아오는 길  (3) 2010.01.09
난 안 될 거야.  (2) 2010.01.09
출국  (8) 2010.01.02
  1. 2010.01.17 11:4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Munity 2010.01.30 10: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블랙베리. 빨래는 건조기에 감사를.
      건조기가 있어도 눅눅한 날 빨래하는 건 웬지 안 땡겨.
      슬슬 노란 형광등에 질려가고 있다오.

  2. S 2010.01.30 09: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누군가 눈사람을 만들다 말았군요. 참 두서없이 굴렸습니다, 그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