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1.07 길 위에서, 나희덕 (4)
  2. 2008.07.15 [시] 깨꽃, 마종기 / A Beautiful Mess, Jason Mraz

길 위에서, 나희덕

2011. 1. 7. 20:02 Tags » 나희덕, 새해 결심,


길을 잃고 나서야 나는 
누군가의 길을 잃게 했음을 깨달았다. 
그리고 어떤 개미를 기억해내었다.
눅눅한 벽지 위 개미의 길을 
무심코 손가락으로 문질러버린 일이 있었다.
돌아오던 개미는 지워진 길 앞에서 두리번거리다가 
전혀 엉뚱한 길로 접어들었다. 
제 길 위에 놓아주려 했지만
그럴수록 개미는 발버둥치며 달아나버렸다.
길을 잃고 나서야 생각한다. 
사람들에게도 
누군가 지나간 자리에 남는
냄새 같은 게 있다는 것을,
얼마나 많은 인연들의 길과 냄새를
흐려놓았던지, 나의 발길은
아직도 길 위에서 서성거리고 있다. 



*
올해를 여는 시로 적당하지 싶어서. 
벌써 열흘 가까이 지났다. 
눈 감았다 뜨면 또 십 이월일까. 





'기억해둘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 위에서, 나희덕  (4) 2011.01.07
최근 1-2년 새 선호하는 한국배우들 1  (2) 2010.11.06
CHANEL NO 19  (0) 2010.08.12
LIFE THREADS SILVER  (0) 2010.04.21
James McAboy  (2) 2008.10.09
  1. 2011.01.16 10: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Munity 2011.01.16 22: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런 뜻은 아니구요, 실감할 새 없이 시간이 흐른다는 얘기였어요.
      염려치 않으셔도 되요.
      건강하십시오.

  2. BlogIcon get backlinks 2011.03.11 18: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Voice over Internet Protocol(ボイス オーバー インターネット プロトコル、VoIP(ボイップ))とは、音声を各種符号化方式で圧縮しパケットに変換した上でIP(Internet Protocol: インターネットプロトコル)ネットワークでリアルタイム伝送する技術である。Voice over Frame Relay (VoFR) ・Voice over ATM (VoA) などと同じVoice over Packet Network (VoPN) の一種。
    この項では「VoIP」の技術とIP電話の網構成を記述する。その余については#関連項目も参照のこと。

  3. BlogIcon Roomba 2011.04.11 22:2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Very nice article!

[시] 깨꽃, 마종기 / A Beautiful Mess, Jason Mraz

2008. 7. 15. 20:15 Tags » Jason Mraz, 깨꽃, 마종기, 불면, , 음악


헤어져 살던 깨알들이 땅에 묻혀 자면서 향긋한 깻잎을 만들어내고, 많은 깻잎 속에 언제 작고 예쁜 흰 깨꽃을 안개같이 뽀얗게 피워놓고, 그 깨꽃 다 보기도 전에 녹녹한 깨알을 한 움큼씩 만들어 달아주는 땅이여. 깨씨가 무슨 흥정을 했기에 당신은 이렇게 농밀하고 풍성한 몸을 주는가.

그런가 하면, 흐려지는 내 눈에는 잘 보이지도 않는 꽃씨가, 어떻게 이 뒤뜰에 눈빛 환해지는 붉은 꽃, 보라색 꽃의 연하고 가는 피부를 만드는가. 땅의 염료 공장은 어디쯤에 있고 봉제 공장은 어디쯤에 있고 향료 공장은 또 어디쯤에 있기에, 흰 바탕에 분홍 띠 엷게 두른 이 작은 꽃이 피어 여기서 웃고 있는가.

나이 들수록 남들이 다 당연하다며 지나치는 일들이 내게는 점점 더 당연하지 않게 보이는 것은 내 분별력이 흐려져가기 때문인가. 아무려나, 흐려져가는 분별력 위에 선 신비한 땅이여, 우리가 언제 당신 옆에 가면 그때부터는 당신의 알뜰한 솜씨를 다 알아볼 수 있겠는가. 흙이 꽃이 되고, 흙이 깨가 되는 그 흥겨운 요술을 매일 보며 즐길 수 있겠는가.

늘어만 가던 궁금증이 하나씩 해결되는 깨알 같은 눈뜸이여, 나는 오늘도 깨꽃 앞에 앉아 아른거리는 그 말을 기다리느니, 어느 날 내 몸도 깨꽃이 되면 당신은 내 말과 글이 드디어 향기를 가지게 된 것을 알 수 있겠는가. 부르고 싶었던 노래를 찾아 헤매던 날들은 지나고 드디어 신선한 목숨이 된 나를 알아볼 수 있겠는가.


깨꽃 / 마종기, [새들의 꿈에서는 나무 냄새가 난다] 수록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당연한 것도, 당연하지 않은 것의 경계도 희미해져만 가고 그 모든 아름다운 것들이 서서히 색을 잃고 빛바래며 내가 알던 향기조차 더 이상 충분히 달콤하지 않은, 불투명하고 어두운 밤들. 나는 무슨 꽃이 되어야 무엇을 찾고 있었는지 깨달을 수 있을까.

무얼 원하는지 잘 모른다는 건 내 마음속에 자리잡은 가장 큰 두려움 중 하나. 선택을 미루고, 행동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다. 아무리 작정하고 내 머릿속에 고개를 박고 무언가를 찾느라 두리번거려봐야 소용 없는 게, 눈을 감고 있잖아. 눈을 감고 대체 뭘 알아볼 수 있겠어.



A Beautiful Mess, Jason Mraz